고객센터 고객센터 1:1문의 1:1문의 TOP

공지사항

[보도자료]   지란지교데이터 ‘아이디필터’, 우수 정보보호 기술 지정

작성일2022-07-18

조회수115

지란지교데이터 ‘아이디필터’, 우수 정보보호 기술 지정


 

인공지능 활용한 개인정보 비식별 처리 기술로 신규성 및 독창성 높은 평가받아

 

그림 1 지란지교데이터 우수 정보보호기술 지정서

 

개인정보보호 전문기업 지란지교데이터(대표 조원희)는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솔루션 ‘아이디필터(IDFILTER)’에 적용된 인공지능 기반 개인정보 비식별 처리 기술이 우수 정보보호 기술에 지정됐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운영하고 있는 ‘우수 정보보호 기술 지정 제도’는 정보보호 신기술 및 기업 등을 ‘우수 기술 및 기업’으로 지정함으로써, 정보보호 산업의 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제도다.

 

우수 정보보호 기술 지정 대상은 ▲국내에서 개발한 정보보호 기술 등으로 신규성 및 독창성, 사업화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되는 기술과 ▲외국에서 도입 및 개량한 정보보호 기술 등으로 국내에서 신규성 및 독창성, 사업화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되는 기술이다. 우수 정보보호 기술에 지정되면 과기정통부 장관 명의 지정서, 마크, 현판 등 홍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클러스터 입주, 해외 진출 등 과기정통부, KISA 지원사업 참여시 가점이 부여된다.

 

올해는 엄격한 평가와 심사 끝에 지란지교데이터의 인공지능 기반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기술이 적용된 ‘아이디필터’와 프라이빗테크놀로지의 ‘데이터 플로우 계층 기술 기반 제로 트러스트(Zero Trust) 네트워크 접속 통제 기술’ 2건이 지정됐다. 우수 정보보호 기술 제도가 시행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누적 지정 건수는 15건에 불과하다.

 

지란지교데이터는 ‘아이디필터’의 인공지능 기반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기술로, 우수 정보보호 기술 평가의 신규성 및 독창성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번 우수 정보보호 기술 평가에서 선보인 인공지능 기술은 ▲딥러닝 기반 비정형 텍스트 내 개인정보 비식별 처리 기술 ▲재현 데이터(synthetic Data) 생성 기술 ▲딥러닝 기반 OCR 기술 등이다.

 

먼저 딥러닝 기반 비정형 텍스트 내 개인정보 처리 기술은 비정형 텍스트에서 개인정보를 추출하고, 비식별 처리까지 제공한다. 특히 문장의 형태 및 문맥 분석을 통해 개인정보 탐지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문장에서 주어 및 ‘은/는/이/가’ 주격 조사와 목적어 및 ‘을/를’ 목적격 조사를 인지함으로써, 주어·목적어에 포함된 개인정보를 빠르게 식별하며 안전하게 비식별 처리한다.

 

또한 지란지교데이터는 ‘아이디필터’에 ‘재현데이터 생성 기술’을 적용해,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재현데이터는 실제 데이터와 통계적 특성이 유사해, 실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와 유사한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인공적으로 재현 및 생성한 가상 데이터를 일컫는다. 인공지능 모델이 가상의 데이터를 학습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식별 문제를 해소할 수 있어, 차세대 개인정보보호 및 데이터 활용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마지막으로 지란지교데이터는 딥러닝 기반 OCR 기술로, 이미지 파일에 포함된 개인정보도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딥러닝 기반 텍스트 객체 감지 및 텍스트 객체 인식 기법을 적용해 문자 인식 성능을 향상시켰다. 더불어 지란지교데이터는 주민등록증 등 정형화된 이미지 및 문서 파일 외에도 수기로 작성된 문서에서 데이터를 추출할 있도록 OCR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조원희 지란지교데이터 대표는 “2022 우수정보보호 기술에 ‘아이디필터’의 인공지능 기반 개인정보 비식별 처리 기술이 지정됨으로써 우리 개발자들의 노력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성과”라며, “지란지교데이터는 인공지능 기반 개인정보 보호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 및 개발할 계획이다. 더불어 기관 및 기업을 넘어 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용•보편적인 프라이버시 케어 서비스를 통해 전방위적인 개인정보, 프라이버시 보호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